본문 바로가기

원테쥔 교수의 농촌 혁명 원테쥔 교수의 농촌 혁명 2018년 2월 19일 카를로 페트리니 "세계 수준에서 진행되고 있는 사회 경제적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우리는 도시와 농촌 환경의 통합 작업을 해야 합니다. 이 프로젝트의 중심에는 농민 권리 제고, 지역 농업 진흥 및 지속가능한 농촌환경 등 3가지 원칙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자본에 기반을 둔 정치 경제 모델에서 사람을 기반으로 한 정치 경제 모델로 이동해야 합니다." 이 말씀은 작년 9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제7회 슬로푸드국제총회 개회식에서 원테쥔(Wen Tiejun) 교수가 하였던 연설 중 가장 인상적인 부분이다. 선명한 이 비전은, 부상하고 있는 중국(세상의 중심국가라는 뜻)에 대한 새로운 감성을 잘 묘사하고 있다. 나는 운 좋게도 안렌(Anren)의 시골 마을을 .. 더보기
각국 정부, 식량부(Food Ministry) 설치해야 정부에 식량부를 설치하라 페트리니 회장 G7 장관들에게 촉구 "식량부 설립하고 효과적인 국제 협력 정책 펼쳐야" 2017 년 10 월 17 일 2017년 10월 15일 이탈리아 베르가모(Bergamo)에서 G7 농업장관회의가 열렸다. 다음은 카를로 페트리니 슬로푸드국제협회 회장이 이 회의에서 연설한 내용이다. 모두에게 아침 인사드립니다.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중요한 회의에서 연설하게 되어 영광입니다. 저의 작은 노력이 도움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농업은 인류의 미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왔고 그렇게 할 것입니다. 농업은 앞으로 닥칠 도전들을 해결하고 모든 구성원에게 합당한 삶을 보장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점에서 그리고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거나 아니면 우리 공동의 집을 파괴하거나 하는 점에.. 더보기
소고기; 지속가능성에 있어서 온실가스만 문제일까? 소고기 : 지속가능성에 있어서 온실가스만 문제일까? 2017년 10월 13일 자코포 기오네 소고기 생산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소의 소화시스템으로 인한 메탄 가스가 세계 최악의 강력한 온실가스 방출 원인 중 하나라고 점차 인식되고 있다. 사람들이 더욱더 채식을 선호하고 붉은색 고기보다 흰색 고기를 찾으면서 소고기 생산을 “지속가능하지 않은” 생산이라고 딱지를 붙이고 있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나 정말 그러한가? 환경의 관점에서 모든 소고기가 똑같은가? 고단백 사료를 먹인 집중생산방식의 고기가 성장 속도도 늦고 더 많은 면적을 필요로 하는 풀로 먹이는 생산방식의 고기보다 더 해로운 것이 아닌가? 이 문제에 있어서 과학공동체는 어느 정도 분열되어 왔었다. 많은 보고서는 목초지를 이용한 소고기 생산이 탄소.. 더보기